사업자등록번호 : 408-16-52509

대표 : 박연희

E-mail : ekals6828@naver.com


본점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931

TEL : 062)226-6586


용봉점

광주광역시 북구 설죽로 246

TEL : 062)515-3656

한복예절

예절에 맞게 한복입기

오늘날 한복은 단순한 의복이기보다 예를 표현하는 의복으로써 한복을 입으면 몸가짐도 조심스러워질 뿐만 아니라 바른 자세를 갖게 되어 어른들께 훨씬 좋은 인상을 남깁니다. 그래서 시대가 많이 바뀐 요즘에도 약혼식과 신혼의 나들이 길에는 한복을 많이 입습니다.

약혼식

일반적으로 약혼식 때는 한복을 많이 입습니다. 보통은 분홍색 치마저고리를 입는데 요즘에는 분홍색 치마저고리 위에 소례 복으로 입혀졌던 당의를 덧입기도 합니다. 보통 당의는 분홍색이나 흰색을 입는데 양어깨와 가슴 중앙, 등에 흉배를 달아 화려한 신부의 모습을 연출합니다. 남자는 저고리를 갖춰 입고 두루마기를 입습니다.

결혼식

결혼식에 있어 지금까지 한복의 명목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 폐백드릴 때입니다. 신부는 녹의홍상 즉 녹색 저고리에 빨강 치마를 입고 위에 녹 원삼이나 활옷을 덧입습니다. 원삼은 주로 가벼운 소재인 숙고 사나 갑사로 만드는 데 비해 활옷은 두꺼운 감인 양단으로 만듭니다. 원삼은 소매 부분에 흰색, 노랑, 홍색의 천을 덧대는 것이 특징입니다. 활옷의 경우 화려한 수를 놓고 소매 끝부분은 원삼과 비슷합니다. 원삼의 차림을 살펴보면 가슴에 금박으로 장식한 홍색 띠를 두르고 머리는 족두리를 쓴 다음 앞 댕기를 드립니다. 머리 뒷부분에는 도투락 댕기를 드리며, 활옷에는 쪽을 찌고 용 잠을 꽂고 족두리 대신 화관을 쓰며 용잠의 양 끝에는 앞 댕기를, 화관 밑의 뒤편에는 큰 댕기를 드립니다. 남자의 경우 바지저고리 위에 마고자 조끼를 입은 다음 관복을 입는데 관복은 쌍학흉배가 달린 화려한 의상으로 머리에 사모를 쓰고 목화를 신습니다.

외출, 방문 시

신혼여행을 다녀온 뒤 시댁과 친정 어른들 또는 친척댁을 방문할 때 화려한 색상보다는 얌전하며 소박한 색상의 전통적인 분위기의 한복이 좋으나 여러 벌 준비하지 않았을 경우는 녹의홍상을 입습니다. 계절에 따라서는 봄, 가을은 물결 저고리. 박이 겹 저고리, 여름은 적삼. 깨끼저고리, 겨울은 누비저고리. 솜저고리 등을 입는 것이 좋으며 속옷을 잘 갖춰 입어 폭이 넓지 않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겉옷으로는 마고자. 두루마기가 있는데, 방문 시에는 현관에서 벗고 들어가는 것이 예의입니다. 신랑은 바지저고리에 조끼, 마고자, 두루마기를 입습니다. 외출이나 예를 갖춘 자리에는 반드시 두루마기를 입어야 하는데 여름에는 박이 홀 두루마기, 봄가을은 옥색이나 회색의 겹두루마기나 박이 두루마기, 겨울에는 검정이나 갈색의 솜두루마기가 적당합니다. 방문 시에는 남자는 두루마기를 입은 채 들어가도 실례가 아닙니다.